"지금부터라도 법무부 검찰 협력하길"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7월25일 청와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함께 이동하는 모습 2019.7.25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7월25일 청와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함께 이동하는 모습 2019.7.25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여러 평가가 있지만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검찰개혁 관련 질의에 답하면서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를 할 생각을 하며 검찰총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실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놓고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관계"라며 "그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된 것 같다. 국민들께 정말 송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만 검찰 개혁이라는 것이 워낙 오랫동안 이어졌던 검찰과 경찰과의 여러 가지 관계나 검찰의 수사 관행, 문화 등을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그 점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사이의 관점이나 견해 차이가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법무부와 검찰이 협력해 검찰개혁이라는 대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더 발전시켜나가길 기대하겠다"며 "서로의 입장을 더 잘 알 수 있었기 때문에 이제는 국민을 염려시키는 갈등이 다시는 없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