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현재까지 11월 집단 면역 일정"이라며 "이를 더 당길 수 있을까 하는 국민의 여망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에서 "오늘 의제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확보, 백신 접종 치료제 사용 승인, 방역 형평성 등등"이라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확보는 국민들이 좀 더 만족스러운 일정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11월 집단 면역 일정이지만 이를 더 당길 수는 없을까,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할 수 있을까 이런 국민들의 소박한 여망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백신과 치료제의 사용 승인 문제와 관련해 "백신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 국민 무료접종 방침 밝히셨다"며 "치료제도 저는 국가책임으로 가야 한다 생각하는데, 그런 점에서 무료로 사용 할 수 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형평성은 업종 간 형평성, 공정성과 수용 가능성이 핵심일거라 생각한다"며 "그런 점에서 시비 최소화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당내에서 이미 거론되고 있는 피해 분야,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 보상은 법제화 필요한 문제"라고 부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