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김종인 사과, 부끄러운게 아냐…다시 설 계기 될 것"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국민들께 고개를 숙이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위원장이 우리 당 출신 대통령들의 잘못과 우리 당의 잘못에 대해 사과한 것에 적극 공감한다"고 했다. 그는 "어느 권력도 국민의 위임을 수행하지 못하거나 위임하지 않은 일을 저질렀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은 국가를 잘 이끌어가라는 공동경영의 책임과 의무를 국민으로부터 위임 받게 된다"며 "대통령의 잘못은 곧 집권 정당의 잘못"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또 이번 사과는 우리 당이 국민들 앞에 다시 당당하게 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저 역시 우리 당의 이번 사과가 부끄럽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 역시 우리 당의 이번 사과가 부끄럽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는 문재인 정권에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느 누구든, 어느 정당이든 대통령과 집권 여당으로서의 책임은 동일하다"며 "국민이 똑같이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