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특정지역 선별해 전원검사 방식 도입할 것"

이재명 경기지사는 9일 “경로불명 확진자들이 광범위하게 은폐돼 있어 특정지역을 선별해 집중적으로 전원검사 방식을 도입하려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점검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정은경 청장이) 신속진단키트를 말씀해 주셨는데 지방정부 차원에서 판단해 가능하면 광범위하게 할 수 있도록 허용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인구 대비 많은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보다 신속한 검사를 위해 긴급전수검사 시 사전협의절차를 간소화해달라"고 건의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를 위한 정부 지원 강화 등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 분 단체장들의 건의사항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등이 잘 검토하고 함께 협의해 달라”면서 “지방자치단체가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신속항원검사 방법 등을 동원한 선제적 전수조사 등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중증환자 병상확보 계획 등을 상세히 보고했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영상으로 수도권 진단검사 확대 및 역학조사 강화 추진계획을 설명했다.

특히 정 청장은 코로나19 진단 관련 검사방법을 설명하고 검사 참여자가 편의성, 신속성, 정확성 등을 고려해서 자유롭게 검사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국방부는 역학조사 강화를 위해 육군 특전사 부대 간부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욱 국방부 장관은 문 대통령의 수도권 역학조사 역량 강화 지시에 따라 육군 특전사 부대 간부 등을 투입하겠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