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의 '화려한 복귀'…"헌법 정신과 법치주의 지킬 것"
국민의힘 "법무부 감찰위도 법원도 정의와 상식 손들어"
국민의당 "추하게 헝틀어놓은 퍼즐 맞춰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석열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석열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이 1일 법원의 직무배제 처분 집행정지 신청 인용에 곧장 대검찰청으로 출근했다. 야권은 그의 '화려한 복귀'에 "무너진 법치를 바로 세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법무부 감찰위도 법원도 정의와 상식 손들어"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법무부 감찰위원회도 법원도 정의와 상식에 손을 들어줬다"며 "정도(正道)는 멀리 있지 않다. 누구나 다가갈 수 있는 가까운 곳에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집과 궤변으로 뒤틀다 보니 온 국민이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면서 "자신의 위치로 돌아갈 이는 윤석열 총장만이 아니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다시 시작되어야 하며 무너져버린 법치 또한 다시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제 징계위원회만 남았다.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갈 시간"이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대검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대검 관계자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성명을 통해 "오로지 법리와 양심에 따른 법원의 판단이 대통령, 법무부 장관, 여당의 폭주에 제동을 걸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오랜 침묵을 깨고 검찰의 반발을 '집단이기주의'라고 우회 비판했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당이 법원과 검찰을 갈라쳐 초유의 '검찰총장 공백 사태'를 정당화하려 했지만 불발됐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검찰총장 징계 청구, 직무 정지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무법(無法)부’라는 비아냥을 듣는 법무부의 수장을 바꿔야 한다"며 "정부, 여당은 이번만큼은 해당 재판부에 대한 욕설과 신상털기 등 '사법 공격'을 하지 말길 당부한다. 그런 행위야말로 추미애 장관이 주장해온 '불법사찰'이란 점을 잊지 말라"고 목소리 높였다.
국민의당 "추하게 헝클어놓은 퍼즐 맞춰지고 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사실은 당연한 결정이고 누군가가 추하게 헝클어놓은 퍼즐이 시간이 지나 맞춰지는 것"이라며 "내일(징계위)은 또 당연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총장은 앞서 이날 오후 5시15분께 법원의 직무배제 처분 집행정지 신청 인용에 곧장 대검찰청으로 출근했다. 그는 대검에 출근하며 "업무에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결정을 내려주신 사법부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석열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석열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 구성원에게 한 말씀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우리 (검찰) 구성원보다도 모든 분들에게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헌법 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답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