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용안해 피해 없어"
중국 업체가 우리 군에 납품한 감시장비에서 군사기밀을 빼돌릴 수 있는 악성코드가 발견됐다. 이 감시장비는 다행히 실제 운용되지는 않았다. 군 장비 관리 부실로 접경지역 감시 동향 등 보안 관련 데이터가 유출될 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안보지원사령부는 최근 중국 회사가 해안 경계 등에 사용하는 감시 카메라 215대를 우리 군에 납품하면서 군사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사실을 적발했다. 이 악성코드는 ‘백도어’(보안 인증 없이 시스템에 무단 접근하는 통로)를 통해 다수의 다른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이트로 연결됐다. 악성코드를 분석한 결과 서버는 중국 베이징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장비들은 접경 지역 등에 설치가 완료됐지만, 아직 운용에 들어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운용 중인 군 감시장비 일체를 긴급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감시장비 네트워크가 모두 내부망으로만 구성돼 해킹 우려는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