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초 후보선출 규칙 확정
부산시장 후보 전략공천 목소리도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규칙을 이르면 다음달 초 확정할 전망이다.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서울·부산 경선 규칙 차별화와 부산시장 후보 전략공천 등 다양한 방안에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22일 민주당에 따르면 민주당 재보궐선거기획단은 다음달 3일 전체회의와 4일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후보선출 규칙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들은 당헌·당규의 큰 틀은 유지하되 서울·부산에 규칙을 각각 다르게 적용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기획단 관계자는 “서울과 부산의 상황이 무척 다르다”며 “서울과 부산의 경선룰을 달리하자는 내부 의견도 있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경선에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조사의 비중을 늘리는 것을 논의 중이다. 민주당 소속 공직자의 잘못으로 발생한 보궐선거인 만큼 국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는 게 선거에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전략공천하자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민주당 의원은 “전략공천 이야기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지금은 어느 한쪽으로 의견이 모이기보다는 여러 가지 방안을 다 열어놓고 검토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