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 마스크, 주2매→4매로
'예비군 보상금' 4만2천원→8만1천500원 증액 추진

4만2천원인 예비군 동원훈련 보상금을 내년부터 8만1천5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국방위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국방부·병무청·방위사업청·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소관 2021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당초 국방부는 예비군 동원훈련(2박 3일 기준) 보상비를 4만2천원에서 4만7천원으로 올리는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국방위는 심사 단계에서 예비군이 생업을 중단하고 훈련에 참여하는 것을 감안해 관련 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예결위 심사와 본회의를 통과하면 증액안은 확정된다.

국방위는 또 국군 장병에게 개인별 마스크를 주 2매에서 4매로 확대 지급하기 위한 예산 333억원을 증액하는 등 총 4천680억원을 증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