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된것과 관련 "개성공단 재개와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고민할 때"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는 새로운 대북정책을 제시할 것이고, 북측 역시 내년 1월 당대회에서 대남 대미 정책의 전략적 방향을 밝힐 가능성이 높다"면서 "당면한 최우선 과제는 개성공단 재개 선언"이라고 했다.

그는 "9.19 평양공동선언의 합의사항인 개성공단 재개 선언과 남북협의 제안을 적극 검토해야 할 때"라며 "개성공단 재가동은 접경지 경기도민의 바람이자, 통일경제특구라는 경기북부의 미래 비전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선언·후협의'로 대북제재의 틀(비핵화 프레임)을 넘어 남북이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면, 이를 계기로 끊어졌던 대화 채널도 복원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또 다른 당면 과제는 내년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연기"라며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통해 남북대화 재개 여건을 성숙시킬 필요가 크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 합리성과 예측가능성을 중시하며 새롭게 시작하는 바이든 행정부도 평화 정착과 비핵화가 선순환 관계임을 인지하고 협력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제부터는 남북의 시간"이라며 "얼어붙은 땅을 일구는 우리의 쟁기질이 다시 한번 평화의 봄을 불러오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