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박수현, 이호철 등 포함
민주당 "아니면 말고식 폭로"
김경협, 진영은 실제 투자자로 밝혀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여권 관계자들과 같은 이름이 적힌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거론된 인사들은 단순 동명이인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유상범 의원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서울고검 등 국감에서 '정부·여당 인사가 포함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라는 명단을 공개했다.

유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는 김영호, 김경협, 김진표, 김수현, 박수현, 이호철, 진영 등의 이름이 포함됐다.

유 의원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동명이인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면서도 ”동명이인인지 확인했느냐"고 물었다.

이 지검장이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만 답하자 유 의원은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저는 수사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아니면 말고식 폭로, 가짜뉴스 제조하는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공개 사과와 당 차원의 징계를 촉구한다"고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공개된 인물 대부분이 동명이인으로 확인되었다. 유상범 의원은 간단한 확인절차도 거치지 않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배포하고,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며 "국회의원 자질이 의심스러울 만큼 무책임한 정치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홍정민 원내대변인도 "민주당이 해당 자료에서 추가로 언급된 인사들에게 옵티머스 투자 여부를 확인한 결과 나이가 크게 다르거나 성별이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이 거짓 자료로 언론은 물론 국민들을 기만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언제까지 정치공세로 국정감사를 망치고 국민께 실망만 드릴 것이냐"며 "국민의힘은 사실확인도 하지 않는 묻지마 폭로와 정치공세에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한편 해당 명단에 거론된 이들 가운데 김경협 민주당 의원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실제 옵티머스 투자자로 밝혀졌다. 두 사람은 오히려 옵티머스에 투자했다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