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메르켈 총리와 통화…"유명희 본부장 지지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통화를 갖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한국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해왔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며 "유 본부장은 이러한 신념을 실현할 수 있는 비전과 역량을 갖추고 있고 WTO를 발전시키고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임자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화답했다.

오는 3일 30주년을 맞는 독일 통일에 대한 축하인사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독일통일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있는 날"이라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전 세계적으로 다시 악화하면서 우려가 크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총리 리더십하에 독일이 코로나 대응에 있어 모범이 돼온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인류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독일통일 30주년에 뜻깊은 감회를 갖고 있고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다"며 "성대하게 독일통일 30주년 행사를 치르고 싶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코로나 확산을 막아온 한국의 대처 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고 했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후 6시부터 20분간 이뤄졌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