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금지 후 기관만 공매도
삼성전자, 일평균 26억3000만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16일부터 한시적으로 공매도가 금지된 이후 8월 말까지 기관투자자가 일평균 204억원씩 공매도를 했다는 자료가 28일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광온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공매도 금지 후 주식시장 공매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16일부터 8월 말까지 투자자 주체별(개인, 기관, 외국인) 공매도는 기관투자자가 100%이며 일평균 공매도 금액은 204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13일 임시금융위원회를 개최해 3월16일부터 9월15일까지 6개월간 유가증권·코스닥·코넥스시장 전체 상장종목에 대한 공매도를 금지했다. 지난 8월27일 임시금융위원회에서는 내년 3월15일까지 공매도 금지 기간을 6개월 더 연장했다.
자료=박광온 의원실

자료=박광온 의원실

하지만 시장조성자는 공매도 금지의 예외로 뒀다. 시장조성자는 유동성이 부족한 종목에 매도·매수 호가를 내 거래가 원활해지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현재 유가증권시장·코스닥 12개 국내 증권사들이 시장조성자로 활동 중이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될 때 주식을 일단 빌려서 판 뒤 주가가 내려가면 주식을 사서 갚는 방식으로 차익을 실현하는 투자기법이다. 개인 투자자와 비교해 정보 접근성과 자본 동원력이 월등한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에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됐다.

공매도 금지기간 중 기관의 공매도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1위는 삼성전자로 일평균 26억3000만원이 거래됐다. 씨젠 24억원, 카카오 10억9000만원, 셀트리온 9억4000만원, 셀트리온헬스케어 5억2000만원, SK하이닉스 3억7000만원, 아모레퍼시픽 3억5000만원, 삼성SDI 3억4000만원, 두산인프라코어 3억3000만원, SK 3억2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1월 1일부터 공매도 금지 전(3월 15일)까지 50영업일 동안 일평균 공매도 금액은 6542억원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이 3604억원(55.1%), 기관이 2860억원(43.7%), 개인이 78억원(1.2%) 공매도했다.

이 기간동안 공매도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가 일평균 575억1000만원으로 1위이며 아모레퍼시픽 183억3000만원, LG화학 168억6000만원, 셀트리온 148억7000만원, SK하이닉스 131억원, 삼성전기 121억5000만원, POSCO 100억7000만원, 셀트리온헬스케어 98억8000만원, SK이노베이션 93억1000만원, 삼성SDI 92억4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