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해상에서 총살하고 불태워 시신을 훼손한 사건에 대해 “북한이 사과한다면 의외로 남북관계가 좋아질 소지가 생긴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YTN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북쪽이 지나치게 과도한 잘못을 저질렀다고 하는 것을 아마 북측도 알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설 의원은 "국제여론도 안 좋아질 것이고, 물속에서 사살했다든지, 그리고 불로 태워 없앴다든지, 이것은 국제 상식으로 보더라도 말이 안 되는 소리다"라면서 "이것은 당연히 북쪽이 사과를 하고, 우리가 상황을 잘 몰랐다, 죄송하다, 이렇게 나오면 의외로 남북관계도 좋아질 수 있는 소지도 생긴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북쪽이 지금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조치는 사과다"라며 "어느 세계에서 이런 사실에 대해서 규탄 안 할 데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 의원은 13년 전 고 박왕자 씨 피살 사건 때도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과 관련해 "이게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관계를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는 소지도 생긴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도 잘못했다, 판단착오다 라고 한다면 상황이 완전히 역전될 수 있는 소지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설 의원은 ‘북한이 공무원을 억류한 6시간 동안 대응 조치를 했어야 한다’는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중요한 문제는 이게 NLL 북쪽”이라며 “우리 영역 밖에서 일어난 사안이기 때문에 어떻게 할 길이 없다”고 했다.

설 의원은 “같이 대응을 해서 소총사격을 하겠나, 포를 쏘겠나”라며 “그래서 (군이) 지켜만 보고 있었다고 하는데 그럴 수 있다”고 부연했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사진=연합뉴스)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사진=연합뉴스)

이어 "물론 경고 방송을 해서 우리 국민을 돌려보내라고 이렇게 할 수 있는데 그것도 바로 대북 첩보 자산들이 드러나는 상황이 된다"며 "군으로서는 그렇게 쉽게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밤늦게까지 국방위원회를 했는데, 군이 약간 이 상황에 대한 안일한 판단이 있었던 것 같다는 느낌은 들지만 그러나 NLL 밖에 있는 상황인데, 북쪽에서 일어나는 상황인데 어떻게 할 수 있는 일이 있느냐 여기까지는 충분히 이해가 가는 부분”이라고도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 안보부실이 낳은 국가적 재앙이다"라며 "대북 장밋빛 환상이 국민생명 앗아가는 핏빛 재앙이 됐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불태운 반인륜적이고 야만적인 살인 행위에 온 국민과 함께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면서 "지난 6월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은 국민 재산을 직접 타격한 사실상의 선전포고나 다름없다. 이번 만행은 그 연장선에서 북한군이 비무장 우리 국민을 참혹하게 살해한 참사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판문점선언과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하는 명백한 군사 도발행위인데 정부는 합의위반이 아니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 있다.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북한 눈치보기와 굴종적인 태도로 일관한 것이 결과적으로 군의 무장해제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방부는 서해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측 해상에서 발견됐으며, 이후 북한이 총살하고 해상에서 시신에 기름을 붓고 불태운 것으로 파악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