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집단휴진 계속 결정 과정에 의구심"
한정애 "의료불균형 해소정책 철회요구, 일부의 얘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31일 정부의 의사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집단 휴진을 계속하기로 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를 향해 "정책의 완전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라고 유감을 표시했다.

한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언론을 통해 잠깐 보니 '없었던 것으로 하자'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의원은 "지역 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 필수 의료 강화, 공공의료 확충 문제는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지속해서 해나가야 하는 문제"라며 "그런 정책을 아예 하지 말라는 것은 일부의 얘기라고 본다"고 했다.

한 의원은 지난 28일 전공의들과 직접 만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안정될 때까지 관련 법안 논의 중단, 국회 내 협의기구 설치, 전공의 수련 과정에 대한 정부의 재정 지원 등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공의들이 원하는 것을) 다 얻었다"고 말한 데 이어 대전협이 재투표 끝에 집단휴진을 계속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과정에 의구심이 굉장히 많이 든다"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1차 투표가 부결돼 파업을 지속하지 않는다고 결정 났고, (대전협) 지도부가 어떤 방식이든지 재신임을 얻었으면 일단은 원상 복귀를 시키고 책임지고 협상을 완료하는 것이 맞다"며 "조금 이상하게 정리가 됐다.

휴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 국회가 해당하는 사람들을 만나서 그들이 안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면 대화가 잘 풀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