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2014년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주도의 부동산 3법이 아파트 주택 시장 폭등의 원인이 됐다"며 "미래통합당도 부동산 과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국회에서 야당 반대로 12·16 대책의 후속 입법이 통과되지 못한 후유증이 부동산 시장 과열 현상으로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의 과열과 혼란을 방치할 수 없으며 과거의 실수를 반복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은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인식하면서 시간 끌기와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며 "통합당의 여당 탓하기는 약자 코스프레,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다.

최근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것을 야당 탓으로 돌린 것이다. 하지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들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53%로, 상승액 기준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원내대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모습의 남성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조형물을 두고 일본 정부가 강하게 반발한 것과 관련 "외교 관례를 벗어난 과민반응이자, 국격을 의심하게 하는 한심한 대응"이라며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나라로서 민간의 창작물에 대해 국가가 개입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극도로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건 도둑이 제 발 저리며 아베 총리의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혐한론을 부추기는 외교적 생트집이란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