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통령이 진위 밝혀야"
박지원 "허위 날조…법적 조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8일 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내정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8일 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내정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대북 송금 ‘비밀 합의서’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진위를) 확인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해당 합의서에 대해 “허위·날조된 것으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반박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서의 (진위는) 박 후보자에게 직접 확인하는 방법이 있고 당시 국정원 과장으로 그 협상에 깊숙이 관여했던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도 확인할 수 있다”며 “확인했다면 국민에게 밝히는 게 대통령의 의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통해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직전 북한에 3년간 30억달러를 지원한다는 비밀 합의서가 남북한 간 작성됐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가 공개한 합의서 사본엔 박 후보자와 북측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의 서명이 담겼다.

주 원내대표는 이 문건 사본의 입수 경로에 대해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공무원이 사무실에 가져와 청문회 때 문제 삼아 달라고 해서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보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박 후보자가 처음엔 (합의서 관련) 기억이 없다고 하다가, 다음에는 사인하지 않았다고 하고, 그다음엔 위조한 것이라고 했다”며 “북한에도 원본이 있을 텐데 (북한에) 약점 잡힌 국정원장이 일을 할 수 있겠나”고 비판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박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합의서는 허위·날조된 것으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는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며 “통합당의 주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2000년 남북 정상회담 합의를 성사시킨 대북 특사단에 대한 중대한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국정원 출신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합의서는 가짜”라며 “만약 (위조가) 밝혀지면 야당은 엄청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위 소속인 김홍걸 민주당 의원도 “(문건의) 진본은 있을 리가 없다. 가짜니까”라고 단언했다. ‘문건이 위조라면 당 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충분히 고려할 만한 일”이라고 답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