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이관 경남 중요기록물 22만6천권 다시 돌아온다

국가기록원에 이관된 경남지역 중요기록물 22만6천여권이 경남으로 다시 돌아온다.

경상남도기록원은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설립이 의무화되기 이전인 2007년까지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된 경남도 중요기록물 대부분을 가져온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록원은 올해 2억8천여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앞으로 4년간 총 11억2천만원을 투입해 이관 사업을 진행한다.

올해 재이관되는 기록물은 8만3천권이다.

도민 재산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6·25 전쟁 전후 생산된 토지대장과 농지원부 등이다.

이관자료는 기존 자료로 파악할 수 없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경우가 많아 재산관리 소홀과 불의의 사고 등으로 조상의 토지현황을 알 수 없을 때 마지막으로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고 기록원은 설명했다.

기록물 이관이 완료되면 도민들이 더욱더 쉽게 관련 정보를 열람할 수 있게 된다.

이관사업은 대상 기록물 식별과 목록 작성, 포장·이송, 검수, 정리, 시스템 등록순으로 진행된다.

이관 기간은 오는 11월까지다.

완료된 목록은 12월 중에 경상남도기록원 홈페이지(archives.gyeongnam.go.kr)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곽영준 원장은 "국가기록원과 협의해 전국 처음으로 실시하는 사업인 만큼 의의가 남다르다"며 "이번에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도민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기록 정보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