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력 바탕 '낙마 9관왕' 기록…통합, 학력위조 등 송곳검증 예고
저격수에서 표적지 된 박지원, 내일 검증대 오른다

야당의 저격수로 이름을 날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검증대에 올라선다.

박 후보자는 1999년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냈지만, 인사청문회법 도입 전이라 청문회를 거치지 않았다.

미래통합당은 대북송금 사건으로 실형을 산 박 후보자가 대한민국 정보기관 수장이 될 수는 없다며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저격수에서 표적지 된 박지원, 내일 검증대 오른다

◇ 천성관·김태호·정동기…'청문회 낙마 9관왕'
박 후보자가 그동안 날카로운 검증으로 청문회에서 낙마시킨 고위 공직자 후보는 9명에 달한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7월 천성관 당시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대표적이다.

당시 박 후보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 자격으로 나서 후보자 부인의 면세점 쇼핑 내역을 확보해 '스폰서 의혹'을 제기했고, 천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치른 지 하루 만에 자진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2010년 5월 민주당의 원내사령탑이 된 뒤 청문회 준비를 직접 진두지휘하며 낙마 성공 연타 기록을 세웠다.

2010년 8월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골프 회동 제보를 입수,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을 거세게 몰아세웠고 결국 거짓말 논란 끝에 김 후보자는 낙마했다.

이듬해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 역시 재산 증식 및 부동산 의혹에 더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민간인 불법사찰을 저지른 총리실 공직지원관실로부터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며 내정 12일 만에 사퇴를 선언해야 했다.

2014년 박근혜 정부 당시 친일 사관 논란에 휩싸인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도 박 후보자의 거센 사퇴 압박 속에 자리에서 내려와야 했다.

신재민 문화체육관광 장관 후보자,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등도 박 후보자의 손을 거친 파상공세 끝에 청문회 벽을 끝내 넘지 못했다.
저격수에서 표적지 된 박지원, 내일 검증대 오른다

◇ 친북 성향·학력위조 의혹 쟁점
공수가 바뀐 이번 청문회에서 통합당은 박 후보자의 친북 성향과 학력 위조 의혹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천안함 사건 등 북한의 도발을 두고 북의 입장을 대변하거나 옹호하는 발언을 해왔고 대북송금 사건으로 실형을 사는 등 여러 사례를 통해 북한과 내밀한 관계가 확인됐다는 점에서 국정원장에 부적합하다고 보고 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가 과거 대북송금 사건에 연루돼 복역한 사실을 들어 '적과 친분관계가 있는 분' '내통하는 사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나아가 통합당은 광주교대를 졸업한 뒤 단국대에 편입한 박 후보자의 학력에도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국회 정보위 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단국대 재학 시절과 군 복무 기간이 겹치는 점과 2년제 광주교대 졸업을 4년제 조선대 졸업으로 바꿨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고 있다.

통합당은 또 서면질의 답변 제출 기한(25일 오전 10시)을 모두 지키지 않은 데다 유일한 증인마저 불출석하는 것을 두고 여권이 청문회를 무력화하려 한다며 반발했다.

통합당은 26일 오후 박 후보자 청문자문단 및 정보위원 합동회의를 열고 인사청문회 준비 상황을 막판 점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