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의 연임 문제를 놓고 여야가 대립각을 세웠다.

20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한 후보자의 연임을 환영한 반면,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방송 편향성을 비판하며 부적격을 주장했다.

여당은 한 후보자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준호 민주당 의원은 세계 언론자유지수 순위가 최근 상승했다며 "언론의 독립성이 확보됐다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야당의 의견은 달랐다. 야당 의원들은 그간 방통위의 편향성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박대출 통합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3년은 방송장악 3년"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정권 실세 인사들이 독 묻은 말을 쏟아내고 시녀 방송들은 한술 더 뜬다"라며 "히틀러 시대와 다를 바 없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통합당 박성중 의원도 "방통위원장의 제일 큰 의무는 (방송의) 공정성을 지키는 것인데, 앞서 10개월간 방송의 편향성이 심각해졌다"며 "이런 편향성을 개선하려는 의지도 없어 보인다는 점에서 적격 인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후보자가 앞선 10개월간 업무추진비를 과도하게 지출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성중 통합당 의원은 "한 후보자의 업무추진비 지출이 총 6200만원"이라며 "거의 매일 점심, 저녁을 지출했는데 모두 내부 간담회고, 외부 전문가들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정희용 통합당 의원도 "1억3000만원 정도의 연봉을 받으면서 업무추진비 6200만원을 쓴 것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자는 "거의 매일 직원과 격려 오찬을 가졌다"며 적법한 지출이었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