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헌 바꿔 보궐선거 후보 공천해선 안돼"
정청래 "지금 시기에 '혼자만 멋있는 말' 적절치 않아"
정청래 "민주당 중대사는 민주당 당원들에 묻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년 4월 보궐선거가 치러질 서울과 부산지역에 민주당은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혼자 멋있게 보이려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치는 타이밍의 예술이다. 지금 시기에 '혼자 멋있기 운동'은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하신 말씀이 액면상 구구절절 이해못할 바는 아니나 어려운 처지에 놓인 당과 당원들의 아픔을 먼저 보듬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속상해하고 있는 동지들을 먼저 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지란 이겨도 함께 이기고 져도 함께 지는 것이다"라면서 "나혼자 이기면 나는 돋보일수 있지만 동지는 더욱 아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은 무상급식문제로 사퇴한 오세훈 전 시장의 귀책사유로 치뤄진 보궐선거에 후보를 안 냈나"라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때 후보를 안 냈나"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이런 중대사는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민주당의 주권은 당원에게 있고 모든 당권은 당원으로부터 나온다"고 규정했다.

하지만 중대비리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은 다른 사람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당대표 시절 뱉은 약속이라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한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원이나 민주당 지지자분들이 '무책임한 소리 아니냐' 하시겠지만 우리가 국민한테 약속을 했고 공당이 문서로 규정으로까지 약속을 했으면 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고 소신발언했다.

이 지사는 김현정 앵커의 "김부겸 당대표 후보는 국민들께 사과를 드리고라도 후보를 내야 한다"고 했다는 질문에 "정치인은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장사꾼도 내가 얼마에 팔기로 약속을 했는데 갑자기 가격이 폭등해서 누가 2배로 주겠다고 하더라도 그냥 옛날에 계약한 대로 판다. 신뢰가 중요하니까 손해를 감수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민주당은 그러면(신뢰를 버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그렇게 말도 아니고 규정으로, 무슨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경우에는 공천하지 않겠다고 써놨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이걸 중대 비리가 아니라고 할 수는 없지 않나"라며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을 지키는 게 맞으므로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했다.

민주당 당권에 도전한 김부겸 전 의원은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당헌을 존중하되, 당원들의 뜻을 물어 최종 판단하겠다"면서 "정치는 현실이다"라고 당내 분위기를 반영해 발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