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인 추가 입장문 보고 필요시 '진상조사'
기자에 '○○자식' 막말…사과 여부는 불투명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사과 메시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1시간 15분 동안 진행된 비공개 고위전략회의가 끝난 뒤 나왔다.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전직 비서 A씨 측의 기자회견 이후 나온, 이번 사태에 대한 당 차원의 첫 입장 표명이다. 당 핵심관계자는 "오늘 회의에서 이 대표가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사고, 기강해이와 관련해 기강을 잡아야겠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의 잇따른 성 추문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여진다.

강 수석대변인은 A씨의 고소 사실을 당에서 사전에 인지했는지에 대해 "몰랐다"고 히고, '피해자의 고소 내용이 박 시장에게 바로 전달된 것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잘 모르고 있다"고 전했다.

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피해 호소 여성이) 다음 주에 입장을 추가로 낸다고 하는데 그것까지 보고 필요하면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박 시장의 빈소에서 성추행 의혹을 질문한 기자에게 과격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있는지와 관련해선 "(오늘) 그 논의를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미래통합당이 박 시장 의혹을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다루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후보자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잘 판단해 입장을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내년 4월 재보선 관련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