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인권 이유로 국가보위성·사회안전성 제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이 11일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을 겨냥한 영국의 독자 제재를 놓고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물음에 답하는 형식을 통해 "미국의 꼭두각시인 영국이 탈북자 쓰레기들이 제공한 허위날조 자료에 기초해 우리 국가보위성과 사회 안전성을 첫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는 엄중한 도발행위를 감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국의 이번 처사는 철두철미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에 편승한 너절한 정치적 모략책동"이라며 "우리 국가에 대한 난폭한 내정간섭으로 강력히 규탄하며 단호히 배격한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그 무슨 독자성을 주장하며 유럽연합(EU)에서 탈퇴했으면 미국의 꽁무니만 졸졸 따라다니지 말고 제 주견을 갖고 처신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비판했다.

영국은 지난 6일 독자 제재 대상에 강제노동과 고문, 살인 등이 벌어진 북한의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2곳을 포함했다. 지난 1월 말 브렉시트(Brexit) 이후 처음으로 이날 인권 학대 등을 자행한 개인과 기관에 대한 제재 조치다. 명단에 오른 이들은 영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입국이 금지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