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복언니' 박재옥 별세
박근혜, 조문 위한 형집행정지 미신청
고 박재옥 씨 / 사진=연합뉴스

고 박재옥 씨 / 사진=연합뉴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68) 전 대통령이 별세한 이복 언니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8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녀이자 박 전 대통령의 이복 언니인 박재옥 씨의 별세 소식이 전해졌다. 고인은 박 전 대통령과 첫째 부인 김호남 여사 슬하의 독녀다.

이날 교정당국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에서 박 씨의 별세 소식을 접했으나 귀휴 여부와 관련해 특별한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첫째 부인 김호남 여사 슬하의 자녀로 고향 경북 구미에서 초·중학교를 마치고 상경해 동덕여고, 동덕여대 가정학과를 졸업했다. 자매인 박 전 대통령과는 15살 차이다.

고인은 고등학교 재학 시절 잠시 박정희 전 대통령·육영수 여사 일가와 함께 생활한 시간이 있었지만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과 가까이 교류해온 사이는 아니다. 2004년 이복동생인 박지만 씨의 결혼식에는 참석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현재까지 형집행정지를 신청하지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형집행정지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수형자에게 형 집행을 계속하는 게 가혹하다고 판단될 때 검사의 지휘 아래 형 집행을 정지하는 처분이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3월31일 구속돼 3년 3개월째 수감 중이다.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됐고, 국정농단 사건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은 파기환송심 재판 중이다. 검찰은 두 사건을 합쳐 징역 35년을 구형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