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재활용품 업계 "공공수거로 쓰레기 대란 막아야"(종합)

청주시 공동주택 재활용품 수집·운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7일 "환경부와 청주시는 2018년 5월 정부 종합대책의 핵심인 공공 수거·처리로 쓰레기 대란을 방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당국이 재활용품 일부 품목 수거 거부에 대해 행정 처분하겠다고 밝혔지만, 청주시는 전 품목을 공공 수거할 능력이 없고, 예산운용 차원에서도 효율적이지 않다"며 이렇게 요구했다.

이어 "일부 재활용 품목의 가격이 올랐을 수 있으나 전체적으로는 계속 하락했다"며 "재활용품 시장이 다소 호전됐다는 당국의 주장은 거짓말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후 광주 광산구와 여수시 등은 폐비닐과 폐스티로폼을 공공수거하다가 내년부터 폐플라스틱까지 추가했고, 청주를 제외한 도내지역도 공공수거가 이뤄지는 상황"이라며 "재활용품 업계가 절체절명의 위기인 만큼 업계의 생존권과 고용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영동군은 전 품목을, 충주는 폐비닐, 폐스티로폼, 잡병을, 제천은 폐비닐, 폐스티로폼, 폐플라스틱을 공공 수거하는 게 맞지만, 나머지 군은 민간업체에 맡겨 수거한다"고 이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단체는 앞서 지난 5월 공동주택 재활용품 중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에 대한 공공 수거를 요구하면서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오는 9월부터 수거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시는 오는 9월부터 재활용품 수거를 거부하면 행정지도를 벌인 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처분 절차를 밟기로 했다.

또 영농 폐비닐 민간 수거업체 등을 활용해 전 품목을 공공 수거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