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다주택 소유 청와대 참모와 장·차관들을 겨냥해 "대통령 지시도 무시하는 청와대 비서진과 장관들을 지금 당장 해임하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 지시를 받들어 강남의 집을 판 검찰총장한테는 벌떼 같이 달려들어 그만두라고 하는데 대놓고 대통령 말을 듣지 않는 장관들은 왜 그대로 두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포 말고 청주' 해프닝은 이 정권 핵심 고위공직자들의 위선적인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며 "대통령의 복심이 되기보다 똘똘한 한 채를 택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대책이 잘 작동되고 있다는 국토교통부 장관은 도대체 대마도에 사는가, 아니면 무인도에 나 홀로 사는가"라고 물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가진 자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서민들에게는 피눈물을 쏟게 했다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며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목표는 '강남불패'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동산에 몰린 자금을 다른 투자처로 유인하는 정책을 써야 할 때"라며 "부동산 가격이 진정될 때까지라도 주식양도차익 과세는 유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또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언제까지 어떻게 부동산값을 안정시킬 것인지 대국민담화를 통해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