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당문제 서둘러 마무리 지어야"
"103명이 아니라 107명으로 싸워야 할 때"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4일 당 지도부에 무소속 의원 4인방에 대한 조속한 복당 추진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4일 당 지도부에 무소속 의원 4인방에 대한 조속한 복당 추진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원내 투쟁력 강화를 위해 홍준표 의원 등 '무소속 탈당파 4인'을 조속히 복당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서 "원구성 싹쓸이와 추경 폭거라는 태풍이 국회를 쓸고 갔다. 원내에 들어가 투쟁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당 밖에 있는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 문제도 서둘러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탄핵소추안에 무소속 당선자들 모두가 함께 했듯이 이제 103명이 아니라 107명으로 범 보수세력이 단일대오를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무소속 네 분은 민주당과 충돌하고 있는 각 전선에서 출중한 전문성과 경륜을 바탕으로 대여 투쟁을 성공적으로 이끌 인재이자 리더들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윤상현 의원은 현재 대한민국이 처한 가장 큰 위기인 외교와 대북 문제에 있어 누구보다 정확한 분석력과 정보력을 가진 분"이라며 "박지원 이인영 임종석 라인에 맞설 대안"이라고 평가했다.

또 권성동 의원에 대해서는 "20대 국회에서 당 사개특위 위원장을 맡아 민주당을 압도하는 검경수사권 조정 당론을 주도했고, 향후 펼쳐질 공수처 전선의 가장 선두에서 묵직한 논리와 전략을 제공할 분"이라고 했다.

김태호 및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각각 친노 세력이 영토 확장을 꾀하고 있는 경남 지역을 사수해 당 지지율을 상승시키고, 국정 전반에 걸쳐 당의 투쟁을 이끌 당 대통령 후보를 지낸 전국적 지명도를 갖춘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망설일 이유가 없다. 모두가 한 편이다. 다른 당의 인재도 모셔야 할 판에 우리와 함께 했던 인재들을 당 밖에 둘 이유가 없다"며 당 지도부의 신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