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후보지 '부적합' 결정…대구시 "군위군 설득에 최선"
31일까지 신청하지 않으면 제3의 장소 물색해 재추진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판단 유예에 한숨 돌린 대구시

3일 국방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이전지 결정을 유예하자 대구시는 한숨 돌리는 모습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회의를 마치고 나서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 모두 '부적합'으로 결정이 났으면 사업이 무산될 수 있었다"며 가슴을 쓸었다.

그러면서 "최악의 상황을 면했으니 앞으로 최선을 다해서 군위군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앞으로 군위군을 상대로 공동후보지인 소보면에 유치 신청하도록 이전부지 선정위가 기한으로 제시한 이달 31일까지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기한 내 유치 신청하지 않으면 공동후보지가 자동 탈락하는 만큼 공동후보지인 소보면으로 신청하도록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현 상황에 대해서 "통합신공항 이전은 군 공항 이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주민투표를 했고 어느 정도 결론이 나 있다"며 "대구와 경북의 공동번영과 상생을 위하고 어느 한쪽에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인내하고 설득하는 과정이다"고 평가했다.

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이전부지 선정위는 단독후보지에 '부적합' 결정을 내리고 공동후보지는 이달 31일까지 신청기한을 연장해 적합 여부를 판단한다고 했다.

사실상 대구·경북 지역사회 합의를 위해 이달 말까지 결정을 유예한 것이다.

선정위는 대구시 등 회의에 참여한 지자체들로부터 합의에 필요한 시간적 말미를 달라고 요청받고 이를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판단 유예에 한숨 돌린 대구시

선정위가 단독후보지를 이전부지로 부적격하다고 판정한 점이 시의 향후 행보에 힘을 싣고 군위군에는 압박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시는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통합신공항 사업이 무산되면 안 된다는 지역 여론을 들어 두 지역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합의하도록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그러나 군위군이 주민투표 이후 반년 동안 단독후보지 유치를 고집해왔고 대구시·경북도가 군위를 중심으로 마련한 지원방안에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여 합의에 이르기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의성군의회가 지난달 25일 중재안에 대해 "어느 일방에 몰아주기식 특혜로 상식에 어긋나는 처사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히는 등 의성지역 반대 여론도 부담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군위군이 기한 내 공동후보지에 유치 신청하지 않으면 제3의 장소를 물색해 통합신공항 사업을 재추진하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