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3차 북미회담 띄우기에 "또 위장평화" 반발

미래통합당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필요성을 언급한 데 대해 '분식 평화'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 정권의 대북정책이 완전 파탄에 이르렀다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는데도 해명이나 반성 없이 또 다시 분식 평화, 위장 평화를 위한 일에 나서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한국이 미국을 상대로 가장 많은 로비 자금을 썼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이런 분식 평화공세를 하려고 미국에 이렇게 많은 돈을 뿌린 것인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자칫 자충수(自充手)가 될 염려도 있다"며 "문 대통령은 또 다시 '역사의 불청객'으로 평가받고 싶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배 대변인은 "북한이 아무런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우리만 성급히 미북 대화 카드를 꺼내 든다면 갈등중재자가 아닌 갈등유발자가 될 뿐"이라며 "허망한 운전자론이 아닌 북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군사적 도발이 아니라고 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의 전날 발언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특보의 입에서 어떻게 이런 말이 나올 수 있는지 기가 찰 일"이라며 "청와대는 논란이 터질 때마다 내놓는 '문 특보 개인의 생각'이라는 어설픈 해명은 더는 그만하기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