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횡포가 안하무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어떻게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고 난폭하게 공격할 수 있는지 아연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추 장관의 횡포가 안하무인"이라며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 발의를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아마 대통령이 용인하니까 (윤석열 총장을) 내리누르고 짓밟는 일이 생기는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은 지휘권의 범위를 넘는 압박을 하고, 서울중앙지검장은 밑에서 치받으면서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거부하는 일이 연이어 발생했다.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완전히 깨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의 횡포를 보다 못해 해임건의안을 낼까 생각해봤지만, 해임건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추 장관 책임을 물어 탄핵 소추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금명간 해임건의안을 낼 것인지, 탄핵 소추를 발의할 것인지, 두 개를 다 할 것인지 결정해서 추 장관의 횡포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추 장관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 제기 보도가 잇따른 지난달 29일 SNS에 자신의 지휘에 대한 검찰의 대응을 비판하며 “저를 공격함으로써 검찰개혁의 동력을 상실시키려는 노력도 있을 것”이라며 “저의 역할은 검찰개혁을 대한민국 역사의 되돌릴 수 없는 강 너머로 지고 가는 것이다. 다시는 검찰과 법이 약자가 아닌 권력을 보호했던 과거로 돌아가지 못할 것이다. 그 선봉에 서겠다”고 적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지난 달 30일에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해 상급기관인 대검찰청의 수사 지휘를 거부하더니, 어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나서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며 윤 총장을 몰아 세웠다"면서 "검찰 내부의 공개 항명도 놀랍지만, 준사법기관인 검찰의 수장을 법무부 장관이 부하직원 대하듯 '잘라내겠다'고 협박하는 초유의 사태에는 말문이 막힐 지경이다"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이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저의 아들 신상 문제가 언론에 미주알고주알 나가는 것들이 ‘정말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느낀다. 또 한 번 감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통해 검찰개혁에 반격하는 것 아닌가’라고 묻자, 추 장관은 “보호하고 싶은 아들 신변까지도 낱낱이 밝히는데 참 대단하다 감탄하고 있다”며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저는 매일 고소·고발을 당하는 사람이다. 저는 공인이니까 참겠다”면서 “저의 아이 같은 경우는 하루도 빠짐없이 성실하게 군 복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아들이) 한쪽 다리를 수술을 했다.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었더라면 재검을 받아 아마 군대를 안 가도 됐을 것”이라며 “아이는 사실 화가 나고 슬퍼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더이상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지난달 19일 추 장관의 아들과 함께 군에서 복무한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A씨는 2017년 6월 당직 사병으로 근무하면서 당시 서 씨의 미복귀 보고를 받았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서 씨의 휴가 연장 과정이 이례적이었다는 취지로 주장했고, 당시 지원반장이었던 이 모 상사도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월, 2017년 주한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근무한 추 장관의 아들이 휴가를 나갔다가 부대로 복귀하지 않았는데 추 장관이 부대에 외압을 행사해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검찰은 수사에 나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