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분야 포기했어도 부동산만큼은 중간이라도 가야"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조기숙 교수 SNS 캡처]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조기숙 교수 SNS 캡처]

참여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교해가며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성공이 달갑지 않다는 표현까지 써 주목받았다.

조기숙 교수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초점을 맞춰 쓴소리를 했다. 그는 "높은 지지도가 당연한 정책 결정 과정의 생략을 초래했다"며 "국민이 실험대상도 아니고 아무리 대책을 내놔도 먹히지 않으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서 정책에 변화를 가져오는 게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조기숙 교수는 "문재인 정부는 위기대응과 남북관계에 있어서 성공적이라고 본다. 하지만 교육은 포기했어도 애정이 있기에 부동산만큼은 중간이라도 가면 좋겠다"고 했다.

조기숙 교수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교 대상으로 들어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적 성공을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정책적으로 성공한 이유는 역설적으로 정치적으로 어려웠기 때문 아닐까"라면서 "정치적으로 성공하면 대통령 임기 동안 인기를 누리며 높은 지지를 받는다. 하지만 그럴수록 정책적으로 실수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책적 평가는 주로 임기 후에 내려진다"며 "지지도가 높으면 정책적 실수에 대해 관대하게 되고 참모들도 해이해져서 다 잘하고 있는 걸로 착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기숙 교수는 "박근혜가 정치적으로 성공했기에 정책적으로 실패했듯이 저는 문 대통령의 정치적 성공이 달갑지만은 않다"며 "지지도가 좀 떨어지더라도 정책적으로 성공해 역사적으로 성공한 대통령으로 평가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기숙 교수의 이날 글은 이틀 전 "문 대통령의 부동산 인식이 정확한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한 데 이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수정돼야 한다는 점을 재차 역설한 것으로 보인다.

조기숙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들의 거센 비난에 시달리다 해당 글을 내린 것 아니냐는 시선에 대해 전날 비공개로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께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충분히 전해졌으니 정부의 대응을 지켜볼 때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교수는 또한 "비판 좀 하면 어떤가"라며 "나는 비판하면서 남으로부터 비판받지 않겠다는 것은 매우 오만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조기숙 교수는 "문 대통령 지지자를 자처하며 갑질에 막말하는 분들을 가끔 보는데 진정한 지지자인지 모르겠으나 막말하면 차단하면 된다"며 "비합리적 비난은 신경 쓰지 않는다"고 적었다.

아울러 "절친 중에 강성 (대통령) 지지자가 많지만 오히려 지금 정부에 필요한 쓴소리를 해줘서 고맙다는 문자를 많이 받았다"고 부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