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농축산식품 공모서 국비 1천151억원 확보

전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의 올해 상반기 공모사업에서 14개 사업이 선정돼 1천151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 신소득 유망 아열대 작물 실증센터 기반 구축 350억원 ▲ 2020 농촌협약 시범 도입 300억원 ▲ 2021 농촌 신활력 플러스 196억원 ▲ 2021 농촌 중심지 활성화 사업 105억원 ▲ 2021년 고품질 쌀 유통 활성화 사업 87억원 등이다.

100억원 이상의 국비 지원 사업에 4개나 선정됐다.

특히 장성군 삼계면에 유치 확정된 신소득 유망 아열대 작물 실증센터는 미래농업을 이끌 동력이 될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

또 2021년 일반 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으로 농촌중심지 활성화 지구·기초생활거점조성 지구 등 모두 3개 분야 12개 지구가 선정돼 전체 사업비 385억원을 확보했다.

이밖에 농업계 학교 실습장 지원 17억원, 지역 단위 푸드 플랜 구축지원 1억5천만원 등 국비 118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전남도는 올해 하반기에도 2021년 친환경 농업기반 구축 사업과 농업환경 보전 프로그램 사업 등에 선정될 수 있도록 사업설명회·대면심사·현장 평가 등에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올해 전남도 농업 분야의 국비 예산은 6천29억원으로 국비 의존율이 68.4%에 달한다"며 "도의 재정여건이 열악한 만큼 농업 분야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비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