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10.1%로 야권 1위
최강욱 "기가 막히는 일"
추미애·여권의 집중공격 '역효과'?…윤석열 단숨에 대선주자 3위로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이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야권 후보 중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 지지율은 10.1%를 기록했다.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성인 2537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한 결과다. 여야를 통틀어선 3위, 야권 후보군 중에선 1위를 차지했다. 전체 1위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30.8%), 2위는 이재명 경기지사(15.6%)였다. 윤 총장은 리얼미터 조사에서 처음으로 대상에 포함됐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5.3%,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4.8%, 오세훈 전 서울시장 4.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9%로 조사됐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치권 밖에 있는 윤 총장이 단번에 야권 1위로 올라선 것은 야권에 이렇다 할 대선주자가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리얼미터는 “윤 총장이 홍준표 황교안 오세훈 안철수 등 범보수·야권주자의 선호층과 유보층의 지지율을 흡수했다”고 분석했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 여권 인사들이 윤 총장을 집중 공격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야권에 유력한 대선 후보가 없는 상황에서 여권 인사의 비판을 홀로 맞다 보니 ‘여권 대 윤석열’ 구도가 형성되면서 주자급으로 돋보이게 됐다는 것이다.

여권에서는 윤 총장을 견제하는 발언이 잇따랐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어느 나라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겠느냐. 참 기가 막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자연스럽게 궁금해진다. 정말 큰 그림을 그리고 그렇게 오해를 살 만한, 말도 안 되는 수사를 한 것인지. 멀리 내다보고 추 장관의 지시를 잘라먹고, 일부러 충돌하는 것인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