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법을 개정해서라도 신속하게 출범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률로 정해진 공수처 출범이 불과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며 “공수처 설치는 검찰개혁의 가장 핵심으로, 검언유착과 증언조작, 제 식구 감싸기 등 검찰의 난맥상이 극에 달해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강력한 제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를 법률이 정한 시한 안에 반드시 출범시키겠다”며 “지난 20대 국회에서 공수처 출범과 검찰개혁을 방해하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제 없다”고 했다. 이어 “21대 국회 상반기(전반기)에 검찰개혁을 마무리하겠다”며 공수처 후속 법안 등의 조속한 처리를 주장했다.

이 대표는 “만약 미래통합당이 공수처 출범을 방해하면 민주당은 공수처법 개정을 포함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서라도 반드시 신속하게 공수처를 출범시키겠다”고 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박광온 의원은 “공수처는 찬반을 넘어 국민이 동의한 사안이고, 총선에서도 이 같은 국민의 뜻을 재확인했다”며 “통합당이 공수처를 부정하거나 자신의 입맛에 맞게 뜯어고칠 명분도, 권한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수처를 뒤집는 것은 국민 뜻 뒤집는 것으로 반민주적 행태”라고 덧붙였다. 설훈 의원도 “공수처 설치는 국민 다수가 동의한 것”이라며 “이를 방해한다면 통합당 스스로가 개혁 대상임을 자인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