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관련 입장을 발표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관련 입장을 발표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정규직 논란 관련해 "청와대 가짜뉴스가 청년들의 분노를 더 키운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SNS 글을 통해 "연봉 가짜뉴스 유포한 문재인 대통령은 청년들에게 사과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인국공 보안검색 직원 중 자회사로 옮기거나 옮겨질 직원들이 현금성 복리후생비를 포함해서 약 4300만원을 받는다"면서 "직고용하면 플러스 알파임에도 청와대는 고집스럽게 3800만원 받는다고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두관 의원이 말한 3500만원 보다는 조금 더 썼지만 청와대도 가짜뉴스 퍼뜨리고 있는 것이다"라며 "연봉 가짜뉴스라도 퍼뜨려 청년들에게 이건 너희들 자리가 아니다라고 타이르려고 하니 청년들이 더 분노하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그렇게 낮추려고 하는' 연봉에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반대가 아닌, 과정의 공정성인데 청와대는 여전히 헛발질하고 있다"면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더라도 일자리만 전환해야지 특정 사람까지 자동전환하는 건 명백한 특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새로 생기는 정규직 일자리는 모두에게 개방하고 공정경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비정규직 보안검색원 1902명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 공정성 논란이 일자 "인국공 논란은 가짜뉴스로 촉발된 측면이 있는데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문제의 본질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만들어 사회 양극화, 불평등을 개선하는 게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절박함을 마주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모든 세대의 아픔에 공감하는 정부가 되도록 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