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여당 내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거친 발언을 쏟아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최근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언행은 당혹스럽고 말문을 잃을 정도”라며 “검찰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선 저는 윤 총장의 임명 당시 여당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문제를 제기한 국회의원이었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활동 내내 검찰의 수사방식에 대해서도 극히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하였다는 점을 먼저 밝힌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추 장관의 언행은 부적절하다”며 “꼭 거친 언사를 해야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단호하고도 정중한 표현을 통해 상대를 설복시킬 수 있다”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추 장관이 거친 언사로 검찰개혁과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의 당위성을 역설하면 할수록 논쟁의 중심이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추 장관께서 연일 총장을 거칠게 비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한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 개혁과 공수처 출범은 정해진 절차와 제도에 따라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하면 될 일이다. 검찰 개혁과 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장관님의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추 장관의 행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께서 원래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하신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될까 우려스럽다”며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