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이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의원 덕분에 제대로 논쟁이 붙었다"면서 "얼치기 좌파 본색이 민낯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같은 날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에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두 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언급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오 전 시장은 또 이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태를 언급하며 "이런 사소한 일로"라고 말한 뒤 "사소한 편은 아니지만"이라고 정정한 것에 대해서는 "속마음을 들켰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 대표와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자유시장경제의 바탕에 관한 무지 내지는 무시"라며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의 철학의 빈곤이고 경제가 어려운 근본적 이유"라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은 비정규직·정규직 갈등의 해법에 대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서두르는 것보다 점차 비정규직에 정규직과 같은 수준의 임금과 처우를 보장하는 것이 근원적인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며 "비정규직의 임금과 처우를 정규직과 맞춰나가는 데 초점을 맞춘 정책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이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기성과에 집착해 서두르면 운수·팔자가 공평·공정을 무색하게 하는 요행수의 사회가 되고 길게 보면 국가 경제의 재앙"이라며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인천(국제공항공사)으로 달려가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