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분식평화 의문에 대통령 답변 의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5일 "분식평화, 남북 위장평화 쇼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의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제대로 설명하고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해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기반한 노력을 해야 하는데도, 참으로 의아스럽고 실망스러운 행태들이 (볼턴) 회고록에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청와대에서 성실한 답변이 없다면 국민을 대표해 국회 차원에서라도 필요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수많은 젊은 사람이 목숨을 희생했는데, 과연 국군통수권자이고 헌법상 국가를 보위할 책임이 있는 문 대통령은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라며 "국민의 전체적 의사에 기반한 안보정책을 추진하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통해 공개된 우리 정부의 국민 기만을 비판하면서 진실을 요구했더니, 도리어 우리 당을 향해 '토착 분단세력'이라며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여권을 비판했다.

통합, 볼턴 주장에 "靑 답변 없으면 국회 차원 조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