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등교 수업 연기 어렵다"...교육격차 문제 발생 우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거나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등교 수업을 연기 해달라는 국민청원에 "연기가 어렵다"는 답변을 내놨다. 원격 수업으로 소통이 어렵고 교육 격차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배움은 아이들의 권리이고, 아이들이 살아가는 힘"이라며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종식 시기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무작정 등교수업을 미룰 수는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을 통한 지식의 전달을 넘어, 우리 아이들이 배움을 통해 성장하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을 기르기 위해서는 같은 공간에서 또래 친구, 선생님과 대면수업을 통해 얼굴을 마주 보며 경험하는 소통과 교감이 절실하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또래와의 상호작용이 중요하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은 교사, 또래 친구들과의 사회적 상호작용으로 사회, 정서적 발달과 성장을 하게 된다"며 "또 가정에서의 원격수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교육격차는 우리 교육의 또 다른 고민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신 학교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생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학교, 학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학교, 선생님이 학생에게 집중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 당국, 나아가 정부 모든 기관이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등교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한 지원도 이어가고 있다. 유 부총리는 "실시간 수업 중계, 수업 녹화 영상 및 학습자료, EBS와 방송통신중‧고등학교의 학습 콘텐츠 제공 등 학교별 실정에 맞는 대체학습 방안을 마련했다"며 "전문 상담 기관과 연계한 심리지원을 통해 격리 경험이 있는 학생들이 건강하게 학교로 돌아올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사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불필요한 업무는 줄이기로 했다. 그는 "6월 한 달간의 ‘등교수업 지원의 달’ 동안 학교 현장에 부담이 되는 것들은 과감하게 축소하거나 폐지하고 있다"며 "올해 예정된 교육부 종합감사를 취소하고 행정업무를 축소하는 등 교육부의 추진 사업도 축소 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