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김기현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모임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김기현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모임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시키자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의 대북 유화정책은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대북 유화정책은 실패했다"면서 "다만 통합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동시에 당내 외교안보 특별위원회를 즉시 가동하기로 했다. 위원장은 4선의 박진 의원이 맡는다.

하지만 상임위원회에는 여전히 복귀하지 않기로 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잘못된 원구성이 아닌 제대로된 원구성이 있을때 상임위에 복귀 할 수 있다"며 "그 대신 당내에서 면밀한 분석과 함께 대안 제시할 수 있는 긴급 특위를 가동하겠다"고 설명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