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강제 상임위 배정받은 의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박병석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뉴스1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강제 상임위 배정받은 의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박병석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하고 있다. 뉴스1

국회의 장기 파행이 예고됐다. 더불어민주당이 단독 원구성을 밀어붙이자 미래통합당이 앞으로의 국회 일정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국회가 장기간 멈출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당은 16일 입장문을 내고 "오늘부터 예정된 상임위원회 일정 등은 15일 박병석 국회의장의 일방적인 상임위원 강제 배정에 이은 야당과의 일체의 협의 없이 결정된 일정이므로 참석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 상임위가 임의로 배정된 의원들은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헌법 사상 유례없는 의회 폭거가 단행 됐다"며 "강제 배정된 상임위를 바로 취소하고 철회해 주시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은 민주당의 요구를 받아들여 논란이 됐던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포함해 6개 상임위를 임의 배정했다. 민주당은 급박한 민생 현안을 위해 '일하는 국회'를 하루빨리 가동해야 한다는 명분을 앞세워 원구성을 강행했고, 통합당은 직후 본회의장 앞 농성벌였고, 결국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사퇴의 뜻까지 밝혔다.

21대 국회 초반부터 협치가 아닌 대치 국면으로 넘어가게 되면서 장기파행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다. 한 통합당 의원은 "이런식이면 4년 내내 비슷한 광경이 반복 될 수 밖에 없다"며 "어제와 같이 힘으로 눌러버리면 21대 국회는 '여당 혼자 하는 국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민주당은 향후 3차 추경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구성 등에서 통합당의 협조를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단독으로 밀어붙일 의석수를 가지고 있지만 계속해서 독자적으로 국회를 운영하는건 여당이라도 부담이 따를 것이란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3차 추경의 긴급성 등을 강조하며 밀어붙인 원구성이 오히려 여당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