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삼성맨이 이재용 수사심의…양창수 사퇴해야"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5일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양창수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장에 대해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양 위원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심의위원회를 지휘할 자격이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양 위원장은 에버랜드 전환사채 사건 판결부터 삼성을 옹호해 왔다"며 "한 달 전 이재용 부회장의 무죄를 주장하는 글을 기고했고, 최근에는 양 위원장의 처남이 삼성서울병원장으로 재직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삼성맨'인 위원장이 수사심의위원회를 지휘한다면 어떤 결정이 나더라도 시민들은 왜곡됐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검찰이 나서서 양 위원장에 대한 기피 신청을 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