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 여당·대통령에 잠시 주권 위임…내일이라도 철회"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법제사법위원회를 차지하겠다고 이렇게 몽니를 부릴 때인가"라고 되물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얻은 177석이 질적으로 다른 권력이라고 우긴다.

1987년 체제 이후 정착된 국회 관행을 '잘못된 관행-적폐'라고 주장하면서 자기 하고 싶은대로 국회를 운영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177석이 아니라 277석을 얻었더라도 바꿀 수 없는 게 있다.

(그것은) 우리의 헌법 정신, 국가 운영의 기본 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

국민은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에게 잠시 주권을 위임했을 뿐이다.

내일이라도 그 위임을 철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누적된 경제정책 실패로 국민의 삶이 팍팍하다"며 "김정은 남매는 군사적 도발을 공공연하게 위협하고 있다.

지난 3년의 평화 프로세스는 파탄 났고, 안보 대비 태세는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선시대 정도전이 지은 '경국대전'을 인용하며 "백성의 삶을 위태롭게 하면 왕이라도 쫓아내야 한다는 게 600년 전 삼봉 정도전의 가르침"이라며 "민생이 아프다는 비명을 집권 세력이 외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민주당 몽니…277석 얻었더라도 국가 틀 못바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