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의 이름은 결코 포기 못하는 우리 유전자"

미래통합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9일 "진보의 아류가 돼선 영원히 2등이고, 영원히 집권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원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행사 특강에서 "대한민국 보수의 이름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유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축구에 빗대 "실력을 인정할 수 없는 상대한테 3연속 참패를 당하고, 변화를 주도했던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잃어버리고, 외부의 히딩크 감독에 의해 변화를 강요받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실을 냉정히 인식하고, 뛰어난 선수와 스태프를 짜서 후반전에 세 골 넣으면 되지 않겠나"라며 "용병에 의한 승리가 아니라 우리에 의한 승리", "보수의 유니폼을 입고 승리"를 강조했다.

'진보의 아류', '히딩크 감독', '용병' 등은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표현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이 당 주류를 장악하고 기본소득 등 진보 진영의 의제를 앞세워 보수 색채를 빼려는 것에 대한 비판이다.

원 지사는 "(해방 이후 분단까지) 1945∼48년 보수의 선택은 대한민국 100년 현대사에서 우리 운명을 가른 결정적 선택이었고, 위대한 선조의 선택이었다"며 "담대한 변화를 주도했던 보수의 역동성, 그것이 대한민국 현대사의 핵심 동력이고 바로 우리의 정체성"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왜 이렇게 소심해졌고, 쪼잔해졌나.

담대한 변화의 유전자를 회복해야 하는 것이 바로 우리의 지금 역사적 사명"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사 직후 원 지사의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 사람 얘기한 것에 대해 내가 굳이 신경쓸 게 뭐가 있겠나"라고 반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