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회 현충일 추념식 300여명 참석
"강한 국방, 튼튼한 안보 전력 다할 것"
"보훈은 가장 중요한 정책과제 중 하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을 맞아 "평화는 국민이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이며 두 번 다시 전쟁 없는 평화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은 국민이 부여한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6일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정부는 평화를 지키고 만들기 위해 더욱 강한 국방, 더욱 튼튼한 안보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번영은 가장 빛나는 시기, 자신의 모든 것을 조국에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서 있다"고 추념사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애국 영령과 국가유공자들께 존경을 표하며 대전현충원에 잠들어 있는 영웅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력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애국과 호국의 역사가 한 개인과 한 가족의 역사임을 증언하고 있다"면서 "이제 나와 내 가족, 내 이웃이 지켜낸 대한민국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내 조국' '우리 모두의 나라'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난해 7월 '6·15 무공훈장 찾아주기 조사단'을 출범시켰다"면서 "6·25전쟁 당시 훈장 수여가 결정됐지만, 훈장과 증서를 받지 못한 5만6000여명의 유공자와 유가족을 찾아 무공훈장과 국가유공자 증서를 전달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모두 5000여명의 유공자를 찾았고, 생존 유공자들께 훈장을 전달해드렸다. 참전용사 한 분이라도 더 생존해 계실 때 훈장과 증서를 전달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모든 희생과 헌신에 국가는 반드시 보답해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는 지난 3년 동안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의 삶을 뒷받침하고, 기억과 계승을 위한 보훈에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생활조정 수당'과 '참전명예 수당'을 지속적으로 인상해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의 명예로운 삶을 지원하고, 의료지원도 한층 강화하겠다"고 했다.

또 "현재 국립 대전현충원에 4만9000 기 규모의 봉안당을 건립하고 있다"면서 "내년에는 전국 35만 기의 안장 능력을 44만 기까지 확충하고, 2025년에는 54만 기 규모로 늘려 예우를 다해 국가유공자를 모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보훈은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과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보훈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일 뿐 아니라 국가를 위해 생명까지 바칠 수 있는 애국심의 원천이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독립과 호국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뿌리다. 나라를 지켜낸 긍지가 민주주의로 부활했고, 가족과 이웃을 위해 희생한 수많은 의인을 낳았다"면서 "우리의 애국은 오늘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마음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다. 서로 양보하고 타협하며 상생 협력의 길을 넓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추념식은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수도권 방역이 강화되면서 대전으로 장소가 변경됐다.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추념식에는 6·25 전쟁 참전용사를 비롯해 독립유공자, 민주 유공자, 코로나19 순직공무원의 유족, 정부 주요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