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11 또는 G12 정식 멤버 될 경우 국격 상승에 큰 도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6.1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6.1 [사진=청와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확대 정상회의를 위한 특별 초청 4개국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장 먼저 전화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G7 외에 한국, 러시아, 호주, 인도 등 4개국의 참여 확대 의사를 밝힌 뒤 가장 먼저 전화를 건 곳은 문 대통령이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러한 배경에 대해 "한국의 발표로 G11 또는 G12 확대를 공식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이 구상하는 기존 G7 체제의 확대 구상을 국제사회에 설득하는 데 있어 문 대통령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가장 먼저 전화를 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9시30분부터 15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G7 체제의 대표성 한계에 공감하며 G11 또는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기존 7개 회원국에 한국, 러시아, 인도, 호주 4개국과 브라질까지 포함하는 G12 체제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 마지막 부분에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시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시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만약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연내)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의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인 성격이 아니다"면서 "G11 또는 G12 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에 정식멤버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얘기"라며 "G20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듯,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적인 G7 초청 의사를 접한 뒤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다, 환영할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이는 한국의 G7 정상회의 초청에 대한 예상되는 중국의 반발을 염두에 둔 의중으로 풀이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