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집 구입 자금출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시민단체가 추가 고발에 나섰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윤 당선인의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6일 밝혔다.

법세련은 윤 당선인과 배우자가 1995년부터 2017년까지 총 5채의 부동산을 현금으로 구매했는데 자금의 출처가 의심된다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은 "보통 사람은 평생 살면서 집 한 채도 현금으로 구매하기 힘든데 윤 당선인 가족은 집 다섯 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현재 '안성 쉼터 고가매입 의혹'을 비롯해 횡령과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윤 당선자와 정의연을 상대로 시민단체가 제기한 고발 건은 현재까지 총 8건이다.

윤 당선인은 지난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이후 8일째 두문불출하고 있다. 5·18 민주묘역 참배, 21대 초선의원 연찬회,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식 등 민주당 21대 총선 당선인들이 대부분 모인 공식 일정에도 얼굴을 비치지 않았다.

전날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때도 윤 당선인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21일 윤 당선인이 찾아 왔을 때 '25일 기자회견에 오라'고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수 할머니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의 사퇴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그 문제는 내가 얘기할 게 아니다"라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