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시계방향) 홍준표, 김태호, 권성동, 윤상현 당선자  /사진=연합뉴스, 뉴스1

왼쪽부터(시계방향) 홍준표, 김태호, 권성동, 윤상현 당선자 /사진=연합뉴스, 뉴스1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선택하면서, 이른바 무소속 4인방의 복당 시기가 늦춰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종인 비대위 내정자가 복당문제를 후순위로 미룰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지난 4.15 총선에서 홍준표, 윤상현, 권성동, 김태호 4명의 당선자는 당의 공천 탈락에 불복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이들은 총선 전부터 "당선되면 당으로 복귀하겠다"고 밝혀온 바 있다. 총선 이후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당시 "시기의 문제이지 복당 불허는 옵션에 없다"면서 "가급적 빠르게 복당했으면 한다"고 밝히면서 멀지 않은 시기에 복당이 이뤄질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김 비대위 내정자가 결국 통합당 진로의 키를 쥐게 되면서 복당 문제는 다시 안개속에 빠져들었다. 당헌·당규상 무소속의원의 복당 문제는 원내대표가 아닌 당대표의 권한이다. 주 원내대표도 당시 "당대표의 권한이지 원내대표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 내정자는 복당문제보다는 비대위의 인적구성을 비롯, 이념·노선·정강·정책을 재정립하는 것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무너진 당을 재건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재정립'에 필요한 시간이 짧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통합당 관계자도 "김 내정자는 무소속 4인방의 복당 문제가 급한 이슈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아직 논의가 시작되지도 않고있다"고 말했다.

당내 여론 역시 "급한 문제는 아니다"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는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지난 22일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총회에서 무소속 복당 문제는 의제에 오르지도 못했다. 김기현·장제원 당선인 두 명 정도만이 자유토론에서 무소속 4인의 조속한 복당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무소속 복당이 늦으면 내년까지로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의 기간이 끝날 무렵 열릴 전당대회를 위한 '인재풀 확장' 차원에서 복당이 이뤄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다만 4명의 당선자의 복당시기가 각각 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무소속 4인의 복당시기에 따른 유불리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당권, 대권 혹은 상임위원장 등 복당 후 목표가 다르기 때문이다. 또 김종인 비대위 출범 과정에서 "김 내정자는 대선에서 손을 떼라"라고 밝히는 등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홍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의 복당은 상대적으로 더 늦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