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정치기술자 뒤에 숨었다"
"대선·보궐선거까지 몽땅 외주"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대해 "1년간 신탁통치를 받는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대해 "1년간 신탁통치를 받는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23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신탁통치'에 비유하며 "80대 정치기술자 뒤에 숨었다"고 씁쓸함을 표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익숙한 과거와 손을 잡았다. 익숙한 과거와 결별할 용기도 결기도 없었다"면서 "미래통합당 당선자 총회는 풍요 속 빈곤이었다. 화려한 말속에 실천 의지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시 80대 정치기술자 뒤에 숨었다. 노태우 시대에서 문재인 시대까지 풍미했던 노회한 정객의 품에 안겼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또 "'세대교체' '과거단절' '젊은 정당'을 외친 지 하루만에 그것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분을 경륜이라는 포장지에 싸서 차기 대선과 내년 보궐선거까지 몽땅 외주를 줬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세대교체도 남이 해줘야 하고, 젊은 정당도 남이 만들어 줘야 하고, 과거와의 단절도 남이 끊어줘야 하는 자생력 없는 정당임을 고백했다"면서 "우리는 참 편안하고 안락함을 추구하는 정치인들"이라고 반성했다.

그는 "어쨌든, 또 다시 1년 간의 신탁통치를 받는다. 부끄럽지만 어쩌겠나. 당선자 총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님들의 선택이 더 현명한 선택이 되길 바랄 뿐이다. 이번 신탁통치가 우리 당의 역사에서 마지막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