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뉴스1]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쉼터 매입 및 운영과 회계 부정 논란 등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들에 대해 "워낙 여론이 좋지 않아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일반 국민의 법 감정과 소위 국민정서법, 더 나아가서는 보편적 감정에 과연 부합하느냐의 기준으로 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굉장히 중차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비판이) 친일적 공세라고만 단정하기는 어렵다"며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 해명,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아마 어려운 상태로 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박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그동안 민주당이 당초 윤 당선인에 대한 비판을 '친일적 공세'라고 비난해왔던 것과는 대조되는 것이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이 오늘 중 이 부분에 대한 분명한 소명을 해야 한다"며 "엊그제 분위기와는 달라졌다. (당내) 전체적으로 그런 분위기가 있지 않는가 (한다). 저 자신 자체가 며칠 전과는 달라지지 않았느냐 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운영비 일부가 윤 당선인의 부친에게로 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공사(公私)가 구분되지 않은 건 분명한 것 같다. 과거 이러한 사례는 정치권에서 누누이 있어왔고 여론의 통렬한 질타를 받아왔다"며 "그런 측면에서 '아버지께는 죄송하지만 공적으로 옳은 일은 아니었다'는 당선자의 표현은 반성이라는 측면에서 좀 약하지 않나"라고 했다.

윤 당선인이 대표로 있던 정의연이 경기 안성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쉼터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최근 이보다 3억원 이상 낮은 4억2000만원에 팔기로 하는 등 거래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까지 더해지며 윤 당선인 관련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윤 당선인은 전날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는 서울 마포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근처에 힐링센터를 마련하려고 했으나, 현대중공업이 기부하기로 한 10억원으로 서울에서 마땅한 곳을 구매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지정기부금이 주체였던 현대중공업과 정의연 모두가 만족을 했고, 공동모금회도 만족했다는 부분에 대한 소명도 오늘 중 나와야 한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