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몫 국회부의장, 정진석 추대될 듯

미래통합당 5선인 정진석 의원(사진)이 21대 국회 전반기 야당 몫 국회부의장에 오를 전망이다.

14일 국회에 따르면 정 의원과 함께 통합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로 거론되던 서병수 당선자가 전날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정 의원이 경선 없이 추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 당선자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이번에 국회부의장에 나서지 않겠다”며 “(지역구인) 부산진구의 큰 틀을 다시 세우겠다는 약속을 지키려면 임기 초반부터 바짝 챙겨야 하는데, 국회부의장이 되면 소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의 국회부의장 후보는 정 의원으로 좁혀지는 분위기다. 정 의원은 국회 사무총장,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내는 등 주요 당직을 두루 거쳤다. 통합당 원내대표가 영남권인 주호영 의원으로 결정된 만큼 국회부의장은 비영남권 인사가 맡아야 한다는 당내 기류도 있다. 정 의원은 비영남권의 최다선 의원이다.

통상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이 맡고, 부의장 두 자리는 교섭단체가 나눠 갖는다. 국회 관례상 최다선 의원이 국회의장이나 부의장을 맡는 경우가 많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